정 총리 “누적 확진자 40%가 한달새 발생…유행 최대 고비”

“거리두기 단계 종료되는 주말 이후 방역전략 치밀하게 준비 필요”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누적 확진자의 40%가량이 지난 한 달새 발생해 이번 유행의 최대 고비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와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이번 위기를 하루빨리 극복해야 하겠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그는 “지구촌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발생한 지 불과 1년 만에 전 세계 확진자가 8000만 명을 넘어 세계 인구의 1%가 감염됐다”며 “우리의 경우 인구 대비 확진자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최근 요양병원, 종교시설 등에서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연말연시 이동과 모임까지 증가하면 확진자가 급증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특별대책기간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종료되는 이번 주말 이후의 방역전략을 치밀하게 준비해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확진자 추세, 검사역량, 의료대응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방역대책을 심사숙고하겠다”며 “중수본은 각 부처, 지자체 그리고 전문가와 심도 있게 논의해 대안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부는 29일 소상공인, 자영업자, 고용취약계층 등을 위한 9조 3000억 원 규모의 피해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정 총리는 “이번 대책에는 코로나19 대응에 힘을 보태주고 있는 민간병원과 의료인을 지원하기 위한 약 8000억 원 규모의 예산도 포함돼 있다”며 “국난이 닥쳤을 때 손해를 감수하면서 의로운 일에 발벗고 나서 준 분들을 정부가 외면할 수는 없습으며 특히 예산 집행이 늦어져 서운함을 느끼게 해서도 안 된다. 재정당국과 관계부처는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대책을 실행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오늘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영하 20도까지 떨어지는 한파가 몰려온다는 예보가 있다”며 “악조건 속에서도 방역현장에서는 의료진, 군인, 경찰관, 소방관, 공직자 등 수많은 분들이 헌신하고 있다. 방역당국과 각 지자체는 현장 근무자가 방역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충분한 지원에 나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