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모더나 CEO와 ‘2000만명분 백신 2분기부터 공급’ 합의

28일 밤 27분간 화상통화…연내 공급계약 체결 예정
모더나 백신 계약시 총 5600만명분 확보
한국기업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 협력도 강화키로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화상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미국 제약회사인 모더나의 스테판 반셀 최고경영자(CEO)와의 통화에서 모더나가 한국에 2000만명 분량인 4000만 도즈의 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청와대가 29일 밝혔다.

애초 정부가 모더나와의 협상을 통해 확보하겠다고 한 1000만명 분량 2000만 도즈의 두 배에 해당하는 백신을 확보한 것이다.

또한 문 대통령과 반셀 CEO는 당초 내년 3분기로 추진했던 백신 공급 시기를 앞당겨 2분기부터 들여오기로 했고, 공급 시기를 더 앞당기기 위한 추가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과 반셀 CEO의 이날 통화는 밤 9시 53분부터 10시 20분까지 27분간 화상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모더나 백신이 거두고 있는 성공과 긴급사용승인을 축하하며, 코로나 극복의 희망이 되고 있는 것에 대해 대한민국을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반셀 CEO는 “따뜻한 말씀과 우리 백신에 대한 높은 평가에 매우 감사드리며, 조기 공급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반셀 CEO는 특히 “한국 정부가 빠른 계약 체결을 원하면 연내에도 계약이 가능할 것”이라며 “한국 국민에게 희망이 되는 소식이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호의적인 말씀에 감사하다”면서 “가급적 연내에 계약을 체결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반셀 CEO 간의 합의에 따라 정부와 모더나는 우리 국민 2000만 명에게 접종이 가능한 물량의 백신 공급 계약을 연내 체결할 계획이다.

현재 우리 정부가 계약을 완료한 백신 물량은 3600만 명분이지만 연내 모더나와 계약 체결 시 5600만 명분으로 늘어난다. 노바백스, 화이자 등과의 협상이 끝나면 물량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문 대통령과 반셀 CEO는 통화에서 국립감염병연구소와 모더나간 팬데믹 공동대응을 위해 백신 후보물질 개발, 임상시험 등을 위한 연구·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로 했다.

또한 모더나 백신을 한국 기업이 위탁생산하기 위한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반셀 CEO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출현할 경우라도 한국과 협력하면 (백신 개발 소요 기간이)코로나 백신 개발에 걸린 기간보다 훨씬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바이오 신약개발을 중시하고 있고, 한국 대기업이 강력한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잘 안다”면서 “백신 개발에도 불구 생산 역량이 부족했는데 위탁생산 시 대규모 생산 능력 구축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팬데믹 대응과 관련한 모더나의 제안을 환영한다”면서 “향후 신종 감염병이 발생할 경우 대량 생산을 통한 빠른 공급이 가능하도록 모더나와 국내 제약기업과의 긴밀한 협력 관계 구축은 물론 공동연구 추진을 위한 협력 체계 구축에 우리 정부도 적극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