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일자리카페 올해 100개소까지 확대, 참여공간 모집

청년생활권 및 밀집지역내 운영 중인 공간 선정 ‘일자리카페’로 조성

청년밀집 지역에서 청년들에게 취업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시 일자리카페’가 지난해 41개소에서 올해는 서울전역 100개소까지 확대된다.

서울시는 청년취준생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실제 취업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일자리카페’를 대폭 확대하고 시설공유가 가능한 민간, 대학, 자치구 유휴공간 등 59개소를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일자리카페’는 지난해 5월 말 지하철 홍대입구역 인근 1호점 개소를 시작으로 12월 말까지 총 41개소를 개소·운영하고 있으며, 현재(올해 1월 기준)까지 10,871명의 청년들에게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했다.

취업지원프로그램별 이용현황을 보면, 취업상담 509명, 멘토링 706명, 특강 3,703명, 스터디룸 5,953명이 서비스를 이용했다.

‘일자리카페’에서는 ▴취업상담 ▴진로‧직무상담 ▴이력서‧자기소개서클리닉 ▴멘토링 ▴취업특강 등 청년들에게 맞춤형 취업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으며, 취업준비생간 정보공유와 네트워킹을 위해 스터디룸도 무료로 대여해준다.

또한 일자리카페 내에 설치된 ‘키오스크’를 통해 채용정보와 취업전략, 온라인멘토링, 이력서·자소서가이드 등의 정보도 제공한다.

서울시가 이번에 모집하는 일자리카페는 총 59개소. 민간 보유, 대학내 공간 등 39개소는 12월까지 연중 상시 공모하며, 자치구내 공공시설 등 20개소는 3월 20일까지 모집한다.

대학가, 대형쇼핑몰, 일반카페 등 민간보유 공간과 대학 및 특성화고 내 공간, 복지센터·도서관 등 공공시설 등 이미 운영하고 있는 시설을 공유해 일자리카페로 조성이 가능한 곳이면 모두 지원할 수 있다.

선정기준은 청년밀집지역으로 유동인구가 많고 청년생활권과 인접해 있으며, 1일 평균 청년 이용자수 및 공간 분위기 등에 대한 전문가 심사 후 최종 선정한다.

심사항목을 상세하게 살펴보면 △청년층의 이용이 많은공간(1일 평균 이용자수) △공간 제공률이 높은 공간(일 평균 개방시간) △청년층 생활권과 가까운 공간(지리적 접근 편의성) △공간 분위기 및 인테리어(시설의 낙후도 및 쾌적함)다.

선정된 공간에 대해선 ‘일자리카페’ 조성을 위한 일자리카페 현판과 사인물을 비롯해 일자리정보를 제공하는 키오스크 설치 등 공간 인테리어와 청년을 위한 다양한 취업지원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한다.

또 서울시 홈페이지·포털사이트·민간취업포털과 다양한 서울시 채널을 활용해 해당 공간에 대한 온오프라인 홍보도 해준다.

현재 일자리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민간 시설주들은 “심각한 청년실업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당사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있어 보람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자리카페 참여를 원하는 민간, 대학, 자치구는 서울시 홈페이지, 서울일자리포털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으로 제출하면 된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