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블랙리스트 진상규명위원회 만들어 책임자 처벌할 것”

블랙리스트 농성텐트 방문해 문화예술위 및 영진위 위원장 사퇴 촉구 등 3대 공약 합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후보. <사진=이재명 공식사이트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후보는 4일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농성중인 문화예술대책위 관계자들과 만나 블랙리스트 진상규명위원회 구성과 책임자 처벌, 문화예술계 자율성 보장 등의 정책에 합의했다.

이재명 후보는 먼저 “블랙리스트는 박근혜정부의 광기로 해석할 수 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또 “복지계 블랙리스트까지 발견됐다던데 이것은 국가가 국민을 나라의 주인이 아니라 통제하고 지배할 대상으로 취급한다는 결정적 증거”라고 성토했다.

이 후보는 이어 “블랙리스트에 대해 엄정하게 진상규명하고 행위자의 마지막 한 사람까지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단순히 헝사처벌을 넘어 민사적 책임을 국가가 지고 불법 범죄행위에 가담한 공무원에게 구상해서 책임을 묻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와 문화예술대책위는 ▲블랙리스트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위한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할 것▲한국문화예술위원회 박명진 위원장, 영화진흥위원회 김세운 위원장은 이 사건의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를 촉구할 것 ▲문화예술정책은 현장의 문화 활동가와 전문가로 구성된 분야별 위원회에 맡기고 자율적으로 정책결정 등 문화예술을 주도하도록 할 것 등 3대 공약에 합의했다.

오늘 간담회에는 송경동 시인, 이원재 문화정책연구소장(문화연대), 이해성 광화문 블랙텐트 대표(극단 고래 대표), 이동연 문화연대 집행위원장(한예종 교수), 이윤엽 작가, 장순향 한양대 교수(무용), 배인석 민예총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