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사회노동위·정의당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기도 행진

불교계가 평등과 인권보호 등 불교의 가치를 담은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기 기도 행진을 했다.

성소수자에 대한 보수 기독교계 및 단체의 반대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표심 관리를 하기 위해 정부와 여당이 미온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날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하는 단체도 맞불 집회를 열었고, 다행히 큰 마찰은 빚어지지 않았다.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차별금지법 제정연대와 함께 5일 오후 1시 ‘차별금지법 제정 발원 기도 행진’을 진행했다.

행진은 여의도 국회 앞에서 출발해 더불어민주당사를 거쳐서 마포를 지나 청와대 근처 청운동 사무소 앞까지 진행됐다.

기도 행진은 차별금지법을 발원하는 뜻을 담아 제작한 모형 범종 차량이 앞장서며, 이어서 스님들의 목탁행진이 뒤를 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2020년 국가인권위가 실시한 여론조사 차별금지법 제정 찬성 88.5%의 뜻을 정부, 여당은 무시하고 있으며 국가인권위도 차별금지법 제정을 정부와 국회에 촉구하고 있지만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국민의 힘은 대단히 미온적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간의 보편적 가치와 방향을 담고 있는 차별금지법 제정은 정략적인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되며 사회적 합의라는 미명아래 가두어 두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차별금지법을 바라보는 시각이 다르면 다를수록 정부와 여당은 공론의 장을 만들고, 열어서 차이를 확인하고 좁혀나가야 마땅함에도 그 흔한 공청회 한번 열리지 않는 것에 대해 크나큰 실망감이 들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차별금지법 제정연대와 함께 5일 오후 1시 ‘차별금지법 제정 발원 기도 행진’을 진행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