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4개월 만 의원 재산 10억 늘어나…국민의힘 전봉민 866억 증가

지난 8월 28일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 신규등록 국회의원 175명의 재산 내용을 공보를 통해 공개했다.

경실련은 당선 전후 국회의원 전체재산 및 부동산재산을 비교 분석했다.

분석자료는 21대 국회의원들이 공직선거 후보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하고 선관위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내용과 후보자들이 국회의원 당선 이후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재산을 등록하고 위원회가 국회공보에 공개한 내용을 비교한 것이다.

경실련의 분석 결과, 국회의원이 입후보 당시 선관위에 신고한 전체재산 평균은 18.1억이었고, 부동산재산 평균은 12.4억이었다.

하지만 국회사무처에 신고한 전체재산 평균은 28.1억, 부동산재산 평균은 13.3억으로 차이가 났다.

국회의원 당선 몇 개월 후 신고재산이 10억원, 부동산재산은 9천만원 늘었다.

특히 차액이 많이 발생한 전봉민 의원(866억), 한무경 의원(288억), 이상직 의원(172억) 등 3명 재산만 후보등록 때보다 1,326억(평균 442억)이 증가, 전체 증가액의 76%를 차지했다.[편집자 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관위 신고때와 당선후 재산 신고 내역 검증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경실련은 이날 21대 국회 신규등록 국회의원 175명의 재산내용을 공개했다. 분석결과 국회의원 입후보 당시 선관위 신고한 재산 내역과 당선 후 국회 신고재산이 1,700억이 늘었다고 밝혔다.

국회의원들의 재산이 줄었다가 늘었다가, 마치 고무줄 같아서 논란이 일고 있다.

시민단체가 새로 당선된 의원들의 재산을 다 조사했더니, 후보일 때보다 평균 십억 원이 늘었다.

없던 부동산이 생기는가 하면, 수백억 원어치의 비상장 주식을 가진 의원도 여럿이다.

논란이 시작된 건 국민의힘 조수진, 민주당 김홍걸 의원이 후보 때 없던 재산을 신고하면서다.

하지만 조사를 해보니 ‘고무줄 재산’을 신고한 건 이들 뿐이 아니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초선을 비롯해 새로 재산 등록을 한 의원 175명 가운데 후보 때보다 재산이 10억 원 넘게 늘어난 이들만 15명이라고 14일 밝혔다.

전체 신규등록 의원의 평균 재산은 28억 원으로 후보 때보다 10억 원 늘었다.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건 866억 원이 뛴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이다.

원래 48억 원을 신고했는데, 이번에 보니 주식가치만 1000억 원 가까이 늘었다.

지난 6월 공직자윤리법이 바뀌면서 액면가로 매기던 비상장주식을 가치를 다시 평가했더니 이처럼 주식부자가 여럿 나왔다.

이스타 사태 중심에 선 이상직 의원도 이 기간 172억 원 재산이 늘었는데, 같은 설명이다.

김홍걸 의원처럼 후보 때 없던 부동산 재산이 나타난 의원도 있다.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은 본인 땅과 자녀 주택 등 8건이 추가돼 16억 원의 부동산 재산이 늘었다.

윤순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총장은 “(재산이 늘어난 의원들의) 해명을 받아 보고 나서 미심쩍다, 명쾌하게 해명되지 않는다 하면 저희들은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