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심각… 환경단체 9월 ‘기후비상 집중행동 달’ 선언

세계기상기구(WMO) 데이터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인류 역사상 가장 더운 5년이었다.

같은 기간 해수면 상승 또한 가파르게 상승했고,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또한 최고치를 기록했다.

1850년 이후 지구 평균 온도가 1.1도 오른 것에 비해, 2011년부터 2015년 사이 0.2도가 올랐다.

기상청 등은 우리나라 향후 연평균기온은 최근 30년(1981~2010년, 12.5℃) 대비 편차가 점차 커질 것으로 예상돼, 21세기 말(2071~2100년, 16.6℃)에 4.1℃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문제는 지구의 평균 온도가 1℃ 상승한다는 건 끔찍한 변화를 일으킨다.

과거 지구의 온도가 단지 1~2℃ 낮아졌을 때 지구에는 소빙하기가 찾아오기도 했다.

영국 기상청이 발표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평균 기온은 산업화 이전 평균보다 1.1℃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영국 기상청은 올해가 역대 가장 더운 해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미 평균 기온이 1℃ 올라간 오늘날 세상에서 산불, 폭염, 허리케인 소식은 일상이 됐다.

‘2050 거주불능 지구(The Uninhabitable Earth)의 저자이자, 미국 싱크탱크 기관 ‘뉴아메리카’의 연구원인 데이비드 월러스 웰즈에 따르면 기온이 2℃ 증가할 경우 빙상이 붕괴되기 시작하고 4억명 이상의 사람이 물 부족을 겪는다고 한다.

기온이 3℃ 증가하면 남부 유럽은 영구적인 가뭄에 시달리게 되고, 중앙아시아는 평균적으로 지금보다 19개월 더 오래 지속되는 건기를, 카리브해 지역은 21개월 더 오래 지속되는 건기를 겪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구 평균 기온이 지금보다 4℃ 증가한다면 라틴아메리카에서만 뎅기열 발발 사례가 800만건 이상 증가하고 식량 위기가 거의 매년 전 세계에 찾아올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지구의 평균기온이 8℃상승한다면 적도 및 열대 지방에 사는 사람은 해당 지역을 벗어나기도 전에 죽을 수 밖에 없고, 해수면도 수십미터 치솟고 화염 폭풍이 예상된다고 한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상황이 2100년까지 유지될 경우, 즉, 탄소 배출을 줄이지 못하고 최악의 결과를 맞이하는 경우 기온 상승 상한선은 8℃로 추정된다.

이에 2015년 파리기후협약에 따라 각국 정부들은 최악의 기후변화 영향을 막기 위해서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이번 세기 말까지 지구기온 상승을 2℃ 이내(가능한 1.5℃)로 약속했다.

그러나 이번에 발표된 세계기상기구(WMO)의 보고서는 향후 5년 안에 1.5℃ 상승 확률이 20%에 달하며, 시간이 지날수록 그 확률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올해 북극 기온은 세계 평균치 보다 2배 이상 오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됐고, 남미와 남아프리카, 호주의 많은 지역은 사상 최고로 건조한 날씨를 경험하게 될 것으로 WMO는 내다봤다.

상황이 이러한 가운데 국내 환경단체 등은 9월 한달간, 지구 생태계와 인류의 생존을 위한 1.5도 목표에 부합하는 2050년 배출제로 등의 기후정책 수립을 요구하는 집중행동을 전국에서 진행할 것을 밝혔다.

청소년, 환경, 노동, 농업, 인권, 종교, 과학 등 200여개 사회단체의 연대기구인 기후위기비상행동은 2일 오후 1시 세종문화회관에서 “코로나, 폭우, 폭염, 기후위기 – 우리는 살고 싶다” 기자회견을 열고 9월 2일부터 25일까지 전국적으로 ‘기후비상 집중행동’에 돌입할 것을 선포했다.

이들은 “2020년 여름 한국 사회는 기후위기가 먼 미래가 아닌 지금 당장 모두의 생명을 위협하는 문제임을 생생하게 경험하고 있다”며 “최장의 장마, 연이은 태풍, 그리고 폭염 등의 기상이변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막지 못한다면, 기후 재난과 생물 대멸종은 이후 더욱 가속화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기후위기에 대한 정부와 국회의 대응 의지는 여전히 박약하기만 하다”며 “하반기 정부가 ‘장기 저탄소 발전 전략’을 비롯한 기후변화 대책을 마련해 유엔에 제출할 예정이지만, 우리 사회를 기후위기로부터 보호하고 생존을 담보하기 위한 뚜렷한 목표와 정책 마련은 여전히 뒷전이다”고 강조했다.

이들 환경단체 등은 주요 기후정책 수립과정이 진행되는 9월동안 국회와 정부, 기업 등에 과감하고 시급한 기후정책 수립과 실행을 요구하는 행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후위기비상행동 회원들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코로나, 폭우, 폭염, 기후위기 우리는 살고 싶다 9월 기후비상 집중행동 선포’ 기자회견에서 빨간 지구(기후 위기)로 인한 생물 멸종 가속화를 상징하는 다이인(die-in)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