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정주 여건 개선…공공주택 계획 대비 88% 공급

국토부, ‘2020년도 상반기 기준 혁신도시 정주여건 통계 조사 결과’ 발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에 따라 세워진 혁신도시의 주거 여건이 개선되는 등 생활 환경이 전반적으로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도 상반기 기준 혁신도시 정주여건 통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혁신도시 10곳에서 상반기까지 공급을 마친 공동주택은 총 7만 7937가구로, 계획 대비 87.6%를 달성했다.

혁신도시 내 초·중·고교는 계획(54개)의 85.1%인 46곳이 문을 열었고 유치원 41곳과 어린이집 268곳이 각각 개원해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병·의원, 약국, 마트 등 편의시설은 총 7125개로, 2017년말의 5415곳과 비교해 개선됐다.

다만, 의료기관의 경우 종합병원 및 응급의료시설 접근에 30~40분이 소요되는 되는 등 접근성이 미흡하고 혁신도시별로 격차가 큰 것으로 조사돼 정주민들의 개선 요구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6월말을 기준으로 혁신도시 주민등록인구는 21만 3817명으로 지난 2017년말 17만 4880명과 비교해 3만 8937명이 증가했다.

주민등록인구의 평균 연령은 33.2세로 대한민국 평균 연령 42.9세에 비해 매우 젊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9세 이하 인구가 17.2%를 차지해 전국 평균 7.9%의 2배를 넘겼고 이들의 부모 세대인 30∼40대 비율도 41.0%로 전국 평균인 29.5%보다 높았다.

혁신도시의 가족동반 이주율(미혼·독신 포함)은 2017년말의 58.1%과 비교해 7.2%p증가한 65.3%로 집계됐다. 이는 정부대전청사 이전 5년 뒤 이주율 62.1% 보다는 높고 10년 경과한 시점의 이주율인 65.8%보다는 다소 낮았다.

가족동반이주율은 혁신도시별로 제주(81.5%), 부산(77.5%), 전북(73.8%)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에 수도권에서 가까운 충북(46.9%), 강원(60.5%) 등은 상대적으로 낮게 조사됐다.

국토부는 혁신도시에 최근 3년 동안 교원 및 공무원 이전 교류 신청을 받아 교원 76명, 공무원 40명 등 116명을 이전시키며 가족동반 이주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대섭 국토부 혁신도시지원정책과장은 “지금까지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모두의 노력으로 2017년에 비해 정주환경 조성 등에 나름의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며 “혁신도시가 가장 젊은 도시임을 감안, 정책의 방향을 생애주기에 맞춰 유연성 있게 펼쳐나가고 혁신도시 시즌 2에 맞춰 수준 높은 주거·교육·문화·의료·교통 등의 정주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