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노위, ‘수돗물 유충 사태’ 질타…환경부 “정밀조사”

31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인천 수돗물 유충 사태’를 두고 환경부를 강하게 질타하며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환노위 전체회의에 나온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수돗물 유충이 인재(人災)인가, (天災)인가”라며 “인천 말고 다른 지역에서 유충 수돗물이 발견된다면 국민들이 음용했을 때 장관은 책임질 것인가”라고 물었다.

조 장관은 “안 나오도록 하겠다. 나오는 건 그 다음 문제이고, 나온다는 것에 대해서 (전제하고) 대책을 강구하지 않는다. 전방위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같은 당 김웅 의원은 “싸구려 활성탄을 잘못 써서 일어난 일 아니냐”며 지적했고 이종배 의원도 “먹는 물조차 깨끗한 물을 먹지 못해서 국민들이 정부를 불신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은 “민원이 나왔지만 4,5일 정도 늦게 관리된 건 행정처리 절차상 엄청난 잘못”이라고 비판하자 조 장관은 “최대치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대답했다.

같은 당 윤미향 의원은 “이번 사고가 상수도본부의 운영관리 미숙에서 비롯된 인재”라고 지적하자 조 장관은 “전문직을 신설해 연구사를 배치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그린뉴딜에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 대응 부분도 있고 녹색전환 이른바 산업전환도 있지만 희망하는 만큼 사업이 많이 적용되지 않은 것도 있다”며 “내용을 충실하게 가다듬어서 지금 같이 기후변화의 속도가 빨라지는 이 상황에 훨씬 더 탄력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대응책들을 기본대책에 담아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