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매한 중립 주장하는 정세균 의장, 특검법 직권 상정하라!”

%ed%81%ac%ea%b8%b0%eb%b3%80%ed%99%98_20170227_100555

국민의당은 27일 “국회의 수장으로서 정세균 의장은 특검법 직권상정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현재 121석의 최대 의석수를 가진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정 의장은 특검연장에 단호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고 대변인은 “헌정사상 유례가 없는 현직 대통령에 의한 국정농단으로 대통령 유고상태가 몇 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국가비상사태이다”며 “당연히 특검기간이 연장돼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고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개선을 해야 하는 이유이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의 유고로 국정이 마비되고 있는 것이 국가비상사태가 아니라면 도대체 무엇이 국가비상사태란 말인가”라며 “수 백 만의 국민들이 거리로 뛰어나와 분노를 표출하는 비상사태에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 수장으로서 해야 할 일을 안 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임행위이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겸 국무총리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대한 수사기간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때문에 특검은 오는 28일 공식적인 수사기간이 종료되고 공소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인원을 제외하고는 해산한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