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남북관계 풀 수 있다면 평양 특사 주저하지 않을 것”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23일 “북한에 대한 식량 문제나 의료, 의약과 관련한 지원에 대해서는 정말 망설임 없이 진행되야 한다고 생각하고 경우에 따라 째째하지 말고, 통 크게 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개최한 인사청문회에서 대북 지원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한미워킹그룹은 시정이 필요하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한미워킹그룹의 효율적인 제재 조율 기능은 인정하면서도 “제재 영역이 아닌 인도적 협력은 독자적으로 판단하고 추진할 수 있다”면서 “나아가 인도적 협력에 해당하는 부분은 교역으로도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먹는 것, 아픈 것, 죽기 전에 보고 싶은 것과 같은 인도적 문제는 정치적 문제와 분리해 어떠한 경우에도 중단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금강산 등 북한 개별관광에 대해서는 “한미워킹그룹에서 어디까지 논의됐는지 확인 못 해 드린다”면서도 “코로나19 이전 (기준으로) 고려하면 가능한 길이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다음 달 실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한미연합훈련 규모와 방식과 관련한 질의에 “유연성을 발휘한다면 그에 맞춰서 북한이 반응할 것”이라며 “예정된 대로 훈련이 진행되면 북한의 반발 정도가 좀 더 셀 것이고, 훈련을 완전히 보류하면 새로운 메시지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또 이 후보자는 경색된 남북관계 문제와 관련해 특사로 평양에 방문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특사가 돼 평양을 방문하는 것이 경색된 남북관계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면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평양을 방문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면 “전면적인 대화 복원부터 하고 싶다”면서 “인도적 교류 협력을 통해 신뢰를 회복하고 나아가 남북 간 합의하고 약속한 것들을 이행하는 데 지체 없이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