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온 ‘팀킴 사태’ 가해자… 관련자 처벌 재호소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전 국가대표팀 일명 `팀킴`이 다시 ‘팀킴 사태’ 관련자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다.

앞서 경북체육회 소속인 팀킴은 지난 2018년 11월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등 지도자 가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 감사를 통해 가해자인 A씨는 정직 2개월 징계를 받았으나, 다시 컬렁팀을 관리하는 자리로 복직했다.

팀킴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씨는 징계 종료 후 다시 컬링팀을 관리하는 체육진흥부장으로 복직했고, 현재도 저희는 모든 훈련과 일정에 대해 A씨의 관리 아래에서 훈련중이다”고 밝혔다.

팀킴은 “경북체육회는 컬링 뿐만 아니라 정구, 펜싱 트라이애슬론 등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실업팀은 체육진흥부에서 관리하고 있고, A씨는 실업팀 관련 부서에만 20년 가까이 근무하며 책임자로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팀킴은 “지난 1년 8개월간 ‘처리해 줄테니 기다려보라’는 말만 믿고 있었다”며 “앞으로 언제 부당함을 겪을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또 팀킴은 “문체부 감사 이후에도 경북컬링협회는 여전히 ‘김경두 일가’의 지인들로 임원들이 구성돼 있다”고 전했다.

팀킴은 “문체부 합동 감사 결과 ‘김경두 일가’ 외에 경북체육회 내부에도 연관된 직원이 있다는 것을 확인하게 됐으며, 저희들의 노력과 힘만으로는 바꿀 수 없다는 현실이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주선한 김예지 미래통합당 의원은 “문체부 감사를 통해 문제점이 밝혀졌지만, 제대로 된 처분과 후속 관리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선수들이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스포츠 인권과 보호 시스템 개선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선영 선수 아버지 김원구씨는 이날 “A부장과 관련 답변을 경북체육회로부터 받았는데, 공문서 결재란을 보니 문제의 A부장 이름이 있었다”며 “문제가 된 A씨가 자신이 관련된 사안에 관해 답변을 한다는 현실이 참으로 황당하다”고 말했다.

한편 문체부 감사결과 A 씨는 김경두 씨의 딸과 사위, 아들과 조카 등 일가족을 특혜 채용하고, 이들에게 과도한 연봉을 책정했으며 이들의 횡령과 인권 침해를 사실상 묵인한 걸로 드러난 바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경북체육회 소속 여자컬링팀 ‘팀킴’의 주장 김은정 선수 등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 선수는 이날 “선수들에 대한 관리 감독의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제2의 팀킴사태와 철인3종 폭행·폭언 사건은 반복될 것”이라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