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충격’ 취업자 4개월째↓… 정부 57만5000개 직접일자리 추진

코로나19로 지난달 취업자가 1년 전보다 35만명 넘게 감소하며 4개월 연속 하락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05만5000명으로 전년보다 35만2000명(-1.3%) 줄었다.

정부가 긴급 일자리 대책을 내놓았지만 아직 고용시장에 영향을 미치지는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다른 연령층에 비해 코로나19 영향을 상대적으로 크게 받은 청년층의 고용 회복이 더디다는 점이 마음 아픈 부분”이라며 “전반적으로 4월을 저점으로 코로나19 충격에서 조금씩 회복되는 모습이기는 하나, 국내외 방역 상황 등 아직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맞춤형 지원’ 전략으로 재정비에 나섰다.[편집자 주]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7월 1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정부가 3차 추경예산에 포함된 57만 5,000개의 직접일자리 사업을 신속히 추진, 청년 등 고용취약계층에 긴급 일자리를 제공하고 8대 할인쿠폰 제공 등으로 소비여력을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5일 서울 은행회관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서 6월 고용동향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6월 취업자는 작년 6월에 비해 35만 2,000명 감소했고 고용률(15~64세)은 65.9%로 1.3%p 하락했으며, 실업률은 4.3%로 0.3%p 상승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의 그림자가 우리 고용시장에 여전히 짙게 드리워져 있지만 4월을 저점으로 조금씩 회복되는 모습도 보인다”며 “취업자 감소폭은 지난 5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했다. 감소폭이 줄어든다는 것은 지난달에 비해 고용상황이 나아지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전년 동월대비 취업자 감소수는 4월 47만 6,000명서 5월 39만 2,000명, 6월 35만 2,000명으로 감소폭을 줄여왔다.

김 차관은 “계절조정된 수치의 전월 대비 증감을 이용하면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시장 충격의 추이를 좀 더 용이하게 비교할 수 있다”며 “계절조정 취업자수는 5월과 6월에 각각 15만 3,000명, 7만 9,000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고용시장이 코로나19의 강력한 1차 충격에서 서서히 벗어나기 시작하는 모습은 다른 지표에서도 관찰된다”며 “구직활동이 이뤄지기 시작하며 경제활동인구가 전월대비 두 달 연속 늘어나고 있다. 3개월 연속 100만명을 상회하던 일시휴직자도 72만 9,000명으로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그러나 고용상황을 낙관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지적했다.

김 차관은 “5·6월 두 달 연속 반등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가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3·4월 고용감소폭(약 100만명)과 비교하면 아직 20% 남짓(22.8%) 회복된 상황”이라며 “특히 제조업의 경우 국내외 경기둔화와 수출 감소 등 코로나19로 인한 2차 충격의 영향으로 감소폭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청년층 비중이 높은 서비스업 중심의 고용충격 여파로 상대적으로 크게 영향을 받은 청년 일자리 회복속도가 더디다는 점도 마음 아픈 부분”이라며 “시장의 일자리 창출력이 단기간에 메울 수 없는 공백을 정부가 나서서 적극적으로 채우겠다”고 밝혔다.

김차관은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삼아 중장기적으로 우리 고용시장에 양질의 일자리가 대폭 확충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며 “특히 한국판 뉴딜을 통해 디지털·그린 분야를 중심으로 향후 5년간 190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고용유지지원금 특례 확대,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등 고용안전망을 확충·강화하기 위한 단기·중장기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내 경제·금융 부문 동향에 대해 김 차관은 “국내 금융시장의 전반적인 유동성 상황은 개선됐으나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에 따른 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으므로 방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우량등급 위주의 자금 쏠림 등 유동성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경계하며 유동성 사각지대 해소 방안을 차질없이 이행하겠다”며 “저신용등급 회사채·CP 매입기구는 7월중에는 매입을 개시할 예정이며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역시 이번주 내로 SPV(특수목적기구)를 설립하는 등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