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이스타 M&A 난항… 노조 제주항공 규탄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M&A 불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이 오는 15일까지 미지급금·체불임금 해결과 3100만 달러에 달하는 해외 지급보증 등 인수합병(M&A)을 위한 선결조건을 완료하지 못하면 기존 계약을 파기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지금도 자금난에 빠진 이스타항공이 최대 1000억 원가량인 미지급금 문제를 일주일 안에 해결하긴 어렵기 때문에, 사실상 두 회사의 인수합병 계약은 파기 수순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만약 최종적으로 인수합병이 무산될 경우 이스타 항공은 결국 파산할 가능성도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이스타항공이 체불한 직원들의 임금이 회사 매각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비판과 함께 대주주 책임론이 제기되자,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두 자녀가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한 이스타항공 지분을 모두 회사에 헌납하겠다고 밝혔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이 의원 가족이 내놓는 주식 38.6%가 410억원 상당이라고 언급했다.

최 대표는 이를 제주항공이 인수합병 선결 조건으로 제시한 5개월간의 이스타항공 체불임금 해소에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스타홀딩스가 공개한 회계법인 실사 자료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주식 가치는 1주당 0원으로 명시돼 있다.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 모 사모펀드 조합장은 “이스타항공 주식 10%에 해당하는 77만1000주를 담보로 80억원을 빌려준 적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 한들 10%에 3.86배를 곱한 38.6%에 해당하는 주식의 가치는 308억8000만원에 불과하며, 101억2000만원의 괴리가 생긴다.

항공업계에 정통한 한 전문가는 “이스타항공은 비상장 회사이기 때문에 기업 가치 산정이 어떻게 됐는지 알기가 더욱 어렵다”고 지적했다.

인수 주체인 제주항공은 주식 헌납 방식과 체불 임금의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공공운수노조와 정의당, 시민사회 단체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파산으로 내몰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대 1000억원 가량의 부채를 오는 15일까지 갚아야 된다는 것은 당장 250억원에 가까운 임금 체불도 해결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터무니 없는 조건을 제시해 계약을 해지할 것이라는 통보와 다름 없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경영진 간의 통화 내역, 회의기록, SNS 소통내용 등을 통해 전면 셧다운, 인력감축, 임금체불 등 구조조정 전반에 대해 제주항공이 부당하게 지휘감독하고 관여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그 과정에서 700명 가까운 노동자들이 강제와 압박 속에 일자리를 잃었고, 250억의 임금체불이 발생했으며, 이스타항공의 부채는 급증했다”고 했다.

노조는 “이스타항공이 파산하게 되면 제주항공은 LCC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공운수노조와 정의당, 시민사회 단체는 7일 국회에서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파산으로 내몰고 있다”고 규탄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