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여수노선 폐지 보류 결정

의원실에서 대한항공 임원진과 면담중인 김회재 국회의원

대한항공이 여수 노선 폐지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경영악화까지 겹쳐 운항 재개는 좀 더 지켜보겠다는 방침이다.

26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과 대한항공 등에 따르면 당초 대한항공은 조만간 국토부에 운항휴지(중단) 신고를 하려고 했다.

대한항공이 운항휴지 신고를 하면 8월부터 6개월간 운항휴지 후 한 차례 연장할 수 있지만 사실상 노선 폐지 수순에 들어가는 것이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 24일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 대한항공 임원진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잇따라 면담을 갖고, 여수는 연간 1,300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가는 국내 최고의 관광도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대한항공이 여수공항 개항시부터 48년간 운항해 왔던 점은 충분히 인정하지만, 아무리 회사가 어렵더라도 노선 폐지에 대해 지역민과의 협의도 없이 조급하게 결정해서는 안된다”고 설득했다.

대한항공은 26일 김 의원의 이러한 설득을 받아들여 노선폐지 결정을 보류하고 운항휴지 신고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다만,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지난 3월부터 여수 노선을 운항하지 않고 있는데, 경영악화까지 겹쳐 운항 재개는 좀 더 지켜보겠다는 방침이다.

김 의원은 “대한항공이 저의 설득을 받아들여 노선 폐지 결정을 보류키로 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 “대한항공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를 잘 극복하고 여수 관광객도 증가해서 조속히 운항이 재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는 대한항공이 만성 적자에 시달리는 여수 노선을 정리하기로 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3월부터 운항을 중단하고 있는 여수 노선을 아예 없애는 방안을 검토했다.

이에 따라 올해 하반기 중에는 여수공항에서도 철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1972년 5월 김포∼여수 노선에 취항한 이후 여수∼제주 등 2개의 여수 노선을 운영해 왔지만 KTX 개통 등으로 이용객 수가 절반 이하로 줄면서 그동안 연간 수십억 원대의 적자에 시달려왔다.

이에 따라 기종을 소형으로 바꾼 데 이어 작년에는 김포∼여수 노선을 1일 2회에서 1회로 감축하기로 하면서 여수, 순천, 광양 등 3개 지자체와 상공회의소가 감편 계획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여수 노선이) 운휴하다 폐지될 가능성이 크다”며 “사실상 철수라고 봐도 된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 여파로 국내선 확대에 나선 저비용항공사(LCC)들은 오히려 여수 노선에 신규 취항하는 모습이다.

대한항공의 자회사인 진에어는 이달 19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김포∼여수, 여수∼제주 노선을 매일 왕복 1회 부정기 운항하고 이후 정기편 전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진에어는 신규 취항을 기념해 편도 총액 운임 기준 김포∼여수 1만4천900원, 여수∼제주 1만900원부터 판매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탑승객 대상 경품 추첨과 렌터카 할인 등 제휴 혜택도 마련했다.

지난 4월에는 제주항공이 김포∼여수, 여수∼제주 노선에 신규 취항하기도 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