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자동차 부품업체에 2조+α 금융지원

자동차 부품산업 추가 지원 방안…대출·특례보증·만기연장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중·저신용 자동차 부품업체에 2조원 이상의 금융지원이 이뤄진다. 특례보증과 만기연장, 우대금리 등을 통한 지원 방식이다. 

정부는 1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자동차 부품산업 추가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정부는 기존 금융지원 프로그램으로는 지원하기 어려웠던 중·저신용 자동차 협력업체에 2조원+α 규모의 보증, 대출 프로그램 6개와 만기 연장 등 금융지원을 추진한다.

우선 보증은 신보를 통해 총 3000억원 규모로 공급될 예정이며 이중 2700억원은 상생 특별보증패키지로, 300억원은 완성차 업체 혹은 1차 협력업체의 특정 프로젝트에 대한 공동보증 형태를 취한다.

특히 공동보증은 신보에서도 처음 시도하는 혁신적인 보증지원 형태로 자동차 부품산업을 시작으로 협력업체를 지원하는 유용한 제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출 프로그램은 산은·수은·기은과 캠코를 통해 1조6000억 원 이상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완성차 업체와 정책금융기관의 동반성장펀드를 통해 산은과 기은에서 각각 1750억원 규모의 우대금리 대출이 이뤄진다. 완성차 업체가 추천하는 협력업체가 대상이지만 심사 후 신용도 취약 업체를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협력업체들이 완성차 업체의 매출채권을 담보로 보다 수월하게 자금을 확보할 수 있는 PDF 펀드 대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캠코가 후순위로 참여해 리스크를 부담함으로써 시장에서 자금조달이 어려운 1차 협력업체들에 대한 대규모 자금 지원이 가능해진다.

이밖에도 완성차 업체 납품거래 실적이 있는 협력업체들에 한해 우대금리로 운영자금을 지원할 수 있는 1조원 규모의 ‘힘내라 주력산업 협력업체’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또한 수은에서 수은 해외법인을 활용해 해외자산 담보부 대출을 추진할 예정이며 5대 시중은행을 중심으로 중견기업에 대해서도 만기연장 지원을 시행한다.

정부는 이같은 프로그램들이 원활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 운영 및 관리 과정에서 고의·중과실이 없는 경우 면책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날 브리핑에 나선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자동차 산업 공급망이 안정되고 부품업체들이 위기 극복을 통해 미래차 산업을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데에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