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일본 정부 코로나 국면 틈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추진”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형식적인 의견 수렴을 중단하라!’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밸브를 열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를 방출하는 아베 총리’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혼란스러운 코로나 국면을 틈타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 위해 형식적인 온라인 의겸수렴에 나섰다는 지적이 나왔다.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12일 평화의 소녀상 앞(일본대사관 공사장)에서 퍼포먼스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설명회는 온라인으로 대체돼, 현장의 질의응답도 없이 형식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형식적인 설명회와 5월 15일까지 한 달간 서면으로 시민 의견을 접수받는 것으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한 의견 수렴을 끝을 내려는 것이다”고 전했다.

단체는 “3월 10일 요미우리신문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에 대해 일본 국민 20%만이 찬성을 하고 80%가 반대의견을 보이고 있다”며 “그러나 일본 정부는 국민 여론을 무시한 체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온 국민이 고통받을 때를 틈타 형식적인 설명회와 졸속적인 주민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명분 쌓기를 하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형식적이고 졸속적인 의견 수렴을 지금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또한 경제적인 이유와 기술적 어려움의 핑계를 들어 손쉬운 해결책인 해양 방류 계획을 세우기보다는 후쿠시마 어민들과 우리나라 등 주변국들에 피해를 최소화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