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하는엄마들 “노옥희 교육감은 섹시팬티 초등교사 당장 파면하라”

울산 한 초등학교 1학년 담임교사가 학급 밴드에 새학기 인사를 올리고 과제를 내주는 과정에서 댓글에 성적으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가해교사는 개인 블로그에 본인을 #짐승주라고 소개하면서 팬티 빨기 숙제에 대한 포스팅을 하고 유튜브에 관련 영상을 유포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울산시교육청(교육감 노옥희)은 27일 해당 사건을 수사의뢰하고 가해교사를 업무배제하고 담임교체 조치를 했다고 언론을 통해 밝혔으나, 가해교사는 28일 아침 학급 밴드를 통해 온라인 조례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사건은 27일 오전 한 인터넷커뮤니티 게시판에 ‘초등학교 1학년 선생님 정상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되면서 알려졌다.

울산 한 초등학교 신입생 학부모라고 자신을 소개한 글쓴이는 ‘이상한 점이 많은데, 누구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며 문제의 글과 캡처 사진 몇 장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 의하면 글쓴이의 자녀 담임교사가 코로나19 사태로 등교 개학이 미뤄지자, 지난달 학부모들에게 SNS 단체대화방에 얼굴 사진과 간단한 자기소개 글을 올려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해당 교사는 학생들의 사진과 인사 글에 댓글로 ‘저는 눈웃음 매력적인 공주님들께 금사빠(금방 사랑에 빠지는 사람)’, ‘미녀들만 있는 줄 알았는데, 미남들까지…저는 저보다 잘생긴 남자는 쪼매(좀) 싫어한다고 전해주세요’, ‘우리 반에 미인이 넘(너무) 많아요…남자 친구들 좋겠다’, ‘매력적이고 섹시한 ○○’ 등의 교사로서 부적절한 성적 표현을 다수 사용했다.

학부모는 이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지난달 국민신문고에 해당 내용을 신고했다. 그러나 울산강북교육청의 담당자는 문제 교사를 두둔하기만 하고 원론적인 답변만 한 채 구체적인 재발방지 조치도, 상급기관으로의 보고도 취하지 않았다.

그러자 해당교사는 다시 학생들에게 ‘자기 팬티 빨기(세탁)’라는 숙제를 내주면서 인증샷을 게시하라고 했다.

이에 학부모들이 손으로 속옷을 세탁하는 자녀 사진을 올리자 해당교사는 ‘공주님 수줍게 클리어’, ‘이쁜 속옷, 부끄부끄’, ‘분홍색 속옷. 이뻐여(예뻐요)’ 등의 댓글을 달기까지 했다.

처음 문제를 제기한 인터넷커뮤니티 게시글이 타 인터넷커뮤니티 사이트 및 맘카페 등에 공유되고 이를 본 사람들에 의해 해당 교사가 1년 전에도 똑같은 숙제를 내주고 학생들의 사진을 영상으로 제작해 유튜브에 ‘섹시팬티, 자기가 빨기, 행복한 효행레크축제’로 게시한 것이 나타났으며 또한 당시에도 해당 영상 댓글에 성적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문제가 기사화되고 공분이 커지자 해당교사는 개인 블로그 및 개인 유튜브 채널의 게시물은 모두 삭제했으나 여전히 ‘학부모와 소통이 덜 된 탓’이라며 학부모들에게 책임을 전가했다.

해당교사는 ‘여자아이들이 팬티 빨기는 조금 쑥스러워하지 않을까요’라고 학부모가 의견을 줬으면 변경했을 거라고 해명했다.

시민단체 정치하는엄마들은 28일 성명을 통해 “이 사건은 단순히 ‘학생들이 팬티를 빠는 일이 쑥스러워서’ 학부모가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접수하고 인터넷커뮤니티에 사실을 알린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정치하는엄마들은 “온정적 처벌 관행에서 벗어나 노옥희 교육감 공약사항 중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즉시 이행하라”며 “다시는 이런 파렴치한 인간이 교사의 탈을 쓰고 교단에 서서 또 다른 피해자를 만들지 않기를 바라는 부족한 어른들의 간절한 마음이다”고 밝혔다.

한편 정치하는엄마들은 가해교사를 아동학대(정서적 학대)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