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 “더불어시민당은 위성정당, 해산해야”

미래당은 20일 여의도 퍼스트비앤피 강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1대 총선 선거연합에 관한 미래당 입장문’을 발표하고, 민주당이 주도하는 더불어시민당은 개혁정당연합 취지를 훼손하는 민주당 위성정당으로 해산하고 이해찬 대표는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래당은 20일 여의도 퍼스트비앤피 강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1대 총선 선거연합에 관한 미래당 입장문’을 발표하고, 민주당이 주도하는 더불어시민당은 개혁정당연합 취지를 훼손하는 민주당 위성정당으로 해산하고 이해찬 대표는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태양 대표는 양정철 원장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시민을 위하여 참여를 요청을 받았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대해서 “실명을 밝히기는 그렇고, 명백히 민주당의 책임 있는 지도부 인사였고 미래당에게 공식적으로 ‘시민을 위하여’에 참여할 것을 제안했다. 정치개혁 연합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며 “그런 것을 추정할 때 민주당 지도부가 이미 ‘정치개혁연합’이 아닌 ‘시민을 위하여’와 시나리오를 예정하고 있었다는 추측을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오 대표는 “미래당이 함께 앞장섰던 선거연합정당이 한계에 봉착했다”며, “현 집권여당의 형태로 진행되고 있는 더불어시민당에는 참여할 수 없다. 더 나아가서 이것은 미래통합당이 대놓고 편법과 탈법으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만들었던 그 과정을 집권여당이 복사해서 반복하고 있는 길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총선을 앞두고 집권여당과 제1야당의 양당 대결이 아니라 2+2(위성정당)으로 갈라지는 굉장히 기형적인 정치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최대개혁성과 중 하나인 연동형비례제로의 선거법 개혁을 집권여당이 스스로 개혁성과를 퇴행시키고 역행하는 것을 보고 있을 수 없고 미래당도 선거법 개정을 함께한 주체로 민주당 지도부에 책임을 묻고 위성정당은 용납될 수 없다는 것을 국민들께 알리겠다”고 일침했다.

아울러 이 날 기자회견 장에서 미래당 10대 정책을 함께 발표했다. 미래당은 21대 국회에 입성해 1순위 정책으로 국회의원 특권 폐지와 국민의 봉사직임을 강조하는 상징적인 조치로 국회의원 기본급을 최저임금으로 하는 국회의원 최저임금제 입법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미래당 주요정책

△ 1순위 정책: 국회의원 최저임금제 △ 2순위 정책: 청년 마음껏 3년법(청년 기본소득 3년) △ 3순위 정책: 정치 세대교체 369법(비례대표 청년 공천할당제) △ 4순위: 미래세대를 생각하는 국민개혁안 △ 5순위: 16세 교육감 직선제 △ 6순위: 지옥고 폐지(최저주거기준 준수) △ 7순위 : 모병제 촉진법 △ 8순위 : 기후행동 참여소득 △ 9순위: 데이터 유니온(데이터 주권을 위한 기본법 제정) △ 10순위: 주민센터 국선 공인중개사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