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반대 불구 효성 조현준 회장 사내이사 연임 찬성 70%

20일 효성 본사 앞에서 시민단체가 조현준 효성 회장 등 연임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과 조현상 총괄사장이 주주총회를 통해 사내이사에 재선임됐다. 효성의 지분 10%를 보유한 국민연금은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조현준, 조현상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반대표를 던져, 재선임 여부가 주목됐었다.

효성은 20일 서울 마포구 본사에서 개최한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현준 회장과 조현상 사장 사내이사 선임안이 70% 이상의 찬성률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주총에서 재선임안은 주주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사내이사에 재선임됐다. 취임 3년차를 맞는 조 회장의 그간 경영성과에 대한 재신임으로 해석된다.

효성의 지분 10%를 보유한 국민연금은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조현준, 조현상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반대표를 행사했다.

국민연금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전인 2018년 3월에도 조현준 회장에 대해 “과도한 겸임”, 조현상 사장에 대해 “주주가치 훼손 이력”을 이유로 이사 선임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한 바 있고, 이번에도 반대의결권을 행사했다.

수탁자책임전문위는 조현준 회장에 대해서는 기업가치 훼손 이력과 기업가치 훼손에 대한 감시 의무 소홀, 과도한 겸임으로 판단해 반대했다.

또한, 조현상 사장에 대해서도 기업가치 훼손에 대한 감시 의무 소홀과 과도한 겸임으로 보고 반대를 결정했다.

그동안 노동시민사회단체도 이 두 후보에 대해 연기금 및 기관투자자와 일반주주들이 이들의 연임 반대 의결권을 행사할 것을 촉구해 왔다.

이들이 계열사 일감몰아주기 및 회사기회 유용을 통해 부당한 이익을 얻었고, 지나치게 많은 효성 계열사에서 이사 등을 겸직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조현준 회장의 경우 다수의 횡령, 배임 전력으로 최근에도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으며, 조현상 사장은 해외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으로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다.

이에 반해 일각에서는 일부 시민단체 등이 조 회장의 경영성과를 무시하고 오히려 흠집만 드러내면서 책임경영 의지에 깎아내리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효성그룹은 조 회장 취임 3년 만인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을 다시 돌파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미중 무역전쟁, 일본 수출규제, 글로벌 경기 침체 등 대외 환경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만들어낸 성과이기에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 주총에서 김규영 효성 대표이사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협력사와 공동 운명체라는 마음가짐으로 동반성장을 추진하고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해 모든 구성원이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 속에서 즐거움을 누리는 세상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