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생진보연합, 나경원 의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규탄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을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으로 고발한 시민단체 관계자가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한 19일, 대학생들이 나 의원의 선거사무실 앞에서 부정입학 입시비리 의혹 등을 규탄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이날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 위치한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선거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성신여대 재학생은 “2012년 (나 의원)그 분의 딸 김 모씨는 특수교육대상 전형에 통과해 실용학과에 입학했다”며 “성신여대가 특수교육 전형을 도입하게 된 이유는 이 사건의 당사자(나 의원)가 성신여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성신여대처럼 큰 대학에서 장애인전형과 같은 입시가 없는가?’라는 발언을 한 이후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시 성신여대 특수교육자전형에는 모두 21명의 장애인 학생이 응시해 김 모씨를 포함해 3명이 합격했다”며 “김 씨 등이 합격한 2012년도 이후 특별전형으로 실용음악과에 입학한 학생이 없다는 점을 들어 김씨를 위해 특별전형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씨가 ‘실기면접에 필요한 테이프를 재생시킬 장치가 없어 드럼 실기 시험을 볼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심사위원장은 직원을 시켜 카세트 테이프를 구해오라고 했고, 25분뒤 면접을 재개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조사중이다.

나 의원의 딸이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으로 입학하는 과정에 입시비리가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당시 없던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이 갑자기 신설되고 면접과정에서 실격사유가 있었는데 면접위원들이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준 덕에 합격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앞서 성신여대 감사위원회는 2017년 12월 내부 감사위원회를 구성, 지난 2012 학년도 입시에서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이 갑자기 신설된 배경과 나경원 의원 딸 특혜 의혹 여부 등에 대해 4개월 간 감사를 벌였다.

감사위원회는 장애인 전형을 신설한 과정이 행정적 절차를 무시한 명백한 규정위반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장애인전형을 신설하려면 대학 총장 또는 입시정책 수립 권한이 있는 부총장의 날인 하에 공문이 발송돼야 했는데 당시 입학홍보처장이 전결권을 행사한 것은 명백한 규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최근 나 의원 딸이 다녔던 성신여자대학교에 공문을 보내 입시비리 의혹 관련 자료를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나 의원은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사유화 및 특혜 의혹도 받고 있다.

지난해 국정감사 당시 문제가 지적돼 문체부가 감사에 나섰는데, 무려 15건의 비리가 적발됐다.

‘스페셜올림픽코리아’는 2019년 국정감사에서 당연직이사 선임, 2013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 조직위가 교부한 출연금을 활용한 사옥 구입, 글로벌메신저 후보자 추천 등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문체부는 지난 3월6일 나경원 의원이 회장으로 있었던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문체부는 이번 검사를 통해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부동산(사옥) 임대수입 사용, 선수이사 선임, 글로벌메신저 후보자 추천, 계약업무 등에서 부적정한 업무처리를 확인했고, 이 사안에 대해 시정 1건, 권고 2건, 기관주의 5건, 통보 7건(문책 4건 포함)의 처분을 요구했다.

아울러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나 의원을 업무방해·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10차례, 경찰에 1차례 고발했다.(관련 기사http://newsfield.net/archives/11791)

19일 고발인인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해 고발인 조사를 받았다.

이와 관련, 나 의원은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를 ‘선거 공작’으로 규정하고 “자녀 부정입학 건으로 처벌받을 경우 즉각 의원직을 사퇴할 것임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