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경영진 부당노동행위 논란… 노조 고용노동부에 진정 제기

국내 햄버거 프랜차이즈 브랜드 ‘맘스터치’의 직원들이 최근 회사를 인수한 사모펀드가 부당노동행위를 하고 있다며 고용노동부에 진정을 제기했다.

정현식 해마로푸드 회장이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고, 회사를 사모펀드에 매각을 추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직원들은 고용안정을 불안해 하고 있었는데, 회사 매각이 완료되자 회사가 조합원 명단 미공개를 이유로 노조와 임금·단체 교섭을 거부하고 있다는 것이다.

조합이 명단 공개를 거부하는 이유는 사측이 공개된 조합원에 대해 개별 연봉협상을 제외하겠다고 밝히면서다. 특히 인사발령 과정에서 조합원에 대한 부당한 인사가 단행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달 25일 물류팀장인 K 노조원(수석부지회장)을 진천사업장에서 서울본사로 근무지 이동한 것을 두고 “조합원 이탈을 꾀하고 노조를 약화시킬 목적의 부당발령이 아닌지 강한 의구심이 든다”고 노조는 주장했다.

관련법은 사측이 근로자들이 조직한 노동조합 운영을 지배하거나 개입하는 것을 지배개입행위로 규정해 금지하고 있다.

연봉협상 거부 등 지배개입 행위를 통해 근로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불이익취급이 발생할 경우 부당노동행위로 보고 사용자를 처벌하도록 돼있다.

해마로푸드서비스 노동조합(노조)은 2일 서울 송파구 고용노동부 서울동부지청 앞에서 ‘해마로푸드서비스 노동자 부당노동행위 진정, 사모펀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해마로푸드를 인수한 사모펀드 케이엘앤파트너스가 부당노동행위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신생 사모투자펀드(PEF)운용사로 꼽히는 케이엘앤파트너스는 국내 햄버거 프랜차이즈 브랜드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 경영권 지분을 확보했다.

앞서 맘스터치 직원들은 정현식 해마로푸드 회장이 회사를 사모펀드에 매각한다는 내용을 공시와 보도를 통해 알게됐다.

이에 직원들은 지난해 12월4일 고용안정을 위해 긴급하게 노조를 출범했다. 사모펀드의 특성상 구조조정을 통해 회사 가치를 높이고 이윤을 만든 뒤 회사를 되팔 가능성이 예상됐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케이엘앤파트너스가 2월19일 잔금납입(딜 클로징) 이후 사실상 노동조합과 교섭을 거부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노조는 이와 관련해 이날 케이엘앤파트너스가 부당노동행위를 저질렀다며 고용노동부에 진정서를 접수했다.

노조는 “조합원 명단 미공개를 이류로 진정인과의 임금교섭을 거부하는 것은 단체교섭을 거부하는 정당한 이유가 될 수 없다”며 “회사가 통상적으로 진행해 왔던 개별 연봉협상을 노동조합과의 임금교섭을 이유로 거부하는 것 또한 정당한 이유가 될 수 없다. 그리고 공개된 조합원은 개별 연봉협상에서 제외하겠다는 것은 조합원에 대한 차별행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또한 회사는 노조가 인사 등 회사 내부 정보를 언론 등에 유포할 경우 징계 및 민사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노조는 “노조활동을 무력화 시키고 나아가 노조 무력화를 획책하려는 수단”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교섭 단체 자격을 확인하기 위해서 명단을 요구한 것이며, 노조 활동을 이유로 임금 교섭을 거부하고 있다는 것은 사실 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사측 관계자는 “임금교섭을 하기 위해, 회사가 대표노조와 교섭을 하게 된다. 회사에서는 노조원들이 과반에 들어가 있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 명단을 요청한 것이다”며 “노조원들을 개별 교섭에 제외하고 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 따로 협상을 원하는 사람에 대해 확인하는 상황이었을 뿐이다”고 설명했다.

노조 측은 오는 5일 진행되는 2차 단체교섭에서 노조에 대한 지배개입 등 경영진의 부당노동행위를 재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