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두고 ‘대출·보유세 완화’ 공약 논란… 시민단체 “표심잡기 위한 규제완화 정책”

사진은 해당 기사와 상관없음.

4·15 총선을 3개월여 앞둔 가운데 주거·부동산 정책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는 국회의원들의 요구가 나오고 있어 논란이다. 정부가 12월달 내놓은 부동산 정책도 서민들 주거 안정에 부족하다는 지적이 여전한 데,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이 투기지역 유권자들을 대변하기 위해 규제완화를 주장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자유한국당은 당 차원에서 대출규제 완화 및 분양가상한제 폐지 등을 담은 공약을 내놨다.

지난 1월16일 자유한국당은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주택담보대출 기준 완화 △분양가상한제 폐지 △고가주택 기준 조정 등 주택공약을 발표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내 강남, 분당, 목동 등 투기지역 또는 투기과열지구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도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내의 무주택자 또는 1주택자의 경우 시가 9억원을 초과하더라도 대출(LTV)규제와 보유세를 완화해야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6일 논평을 통해 “지난 해 말 거듭된 핀셋 규제로 수도권 집값 폭등 현상이 발생하자 정부가 부랴부랴 12.16 부동산 정책을 발표한지 불과 두 달도 지나지 않았다”며 “이마저도 핀셋에 핀셋을 거듭하면서 투기의 사각지대를 열어주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해있는데, 총선을 앞두고 투기공화국을 천명한 자유한국당도 모자라 여당 의원들까지 앞장서서 규제 완화를 외친다면 어느 누가 문재인 대통령의 집값 안정 약속을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은 전국민이 투기지역 또는 투기과열지구의 실소유자가 되기 위해 뛰어들 수 있는 길을 열어둘 것이 아니라 강력한 집값 안정화 정책과 공평 과세 정책을 통해 투기수요를 철저히 막고 평범한 서민들이 안정적으로 살 수 있는 주거부동산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