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내정자 출근 시도, 노조 저지

3일 오전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윤종원 신임 행장이 출근을 하려 하자, 노조 쪽이 저지하고 있다.

기업은행 노조가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의 기업은행장 임명에 대해 불복을 선언한 가운데, 3일 오전 8시 30분경 윤종원 내정자가 출근을 시도했다.

예고한 대로 7시부터 저지 투쟁을 벌이던 기업은행노조 및 금융노조 조합원 200여 명과 약 7분간 대치한 후 출근에 실패하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차량을 통해 지상 주차장으로 들어온 내정자는 당시 노동조합이 본점 출입문(정·후문)에 설치한 약 25미터의 바리케이드 앞까지 걸어왔다.

시위 대열의 선두에서 강력히 항의하는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 당선자 등을 비롯해 약 100명의 언론 취재진에 둘러싸였다가 별다른 발언 없이 차량에 탑승해 돌아갔다.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은 출근을 시도한 윤 내정자를 향해 “관치금융을 적폐로 여겼던 문재인 정부가 모피아이자 청와대 낙하산을 기업은행장으로 내려보내는 것은 코미디”라며 “자진 사퇴만이 정답”이라고 말했다.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도 “낙하산 인사는 관치금융이고 독극물이라고 했던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어떻게 이럴 수 있나”라며 “정권에 부담 주지 말고 당장 돌아가 자진사퇴하라”고 말했다.

이에 윤 내정자는 별다른 말 없이 현장을 나섰다.

기업은행 노조는 금융노조와 연대해 이날부터 출근 저지 투쟁을 본격 시작했다. 본점 1층 로비에 투쟁본부를 마련했으며 윤 내정자의 기습 출근에 대비해 철야 투쟁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