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조 타워크레인 노동자 12일 2차 총파업 돌입

국토교통부와 건설노조 양측이 소형 타워크레인 기준을 놓고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소형 타워크레인 기준에 따라 감축 규모가 결정되고, 이에 따라 소형 및 일반 타워크레인 조종사들의 생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건설노조가 강경투쟁 방침을 밝힌 상황에서 정부도 물러서기 어려운 형국이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타크레인 노조는 지난 6월 3일간 1716대의 타워크레인을 점거,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를 주장하며 파업에 나선 바 있다.

당시 양 노조는 불법으로 개조돼 무인으로 조정되는 소형 타워크레인이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국토부는 기존 소형 타워크레인 분류 기준에 지브(운반을 가능하게 하는 수평 구조물) 길이와 그와 연동되는 모멘트(길이별 최대하중)를 추가했지만, 노조와의 갈등은 지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건설노조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오는 12일 2차 총파업 돌입한다.[편집자 주]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오는 12일 두 달 만에 다시 총파업에 돌입한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7월 25일 발표한 소형 타워크레인 대책에 대해 다시 투쟁에 나서기로 한 결정이다.

앞서 노사민정 협의체 회의는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의 지난 6월 총파업으로 대화와 협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고자 구성됐으나, 국토부는 합의되지도 않은 내용을 발표하고 밀어붙였다.

민주노총은 5일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다시 총파업에 돌입하게 된 것은 전적으로 국토부가 노동자들을 재파업으로 몰아세운 결과”라며 “노동조합을 포함한 모든 협의체 구성원들이 국토부 안을 반대하고 있음에도, 끝끝내 그것을 고집하고 공식적으로 발표까지 해버리는 국토부와 더 이상의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위원회는 국토부가 자신들이 발표한 대책안을 스스로 폐기하고 노동조합의 요구안을 수용할 것을 요구하며, 오는 12일 07시부로 다시 총파업에 돌입한다.

민주노총은 “국토부의 대책은 소형 타워크레인의 최대 모멘트 733킬로뉴턴 미터(kN․m)와 최대 지브길이 50m다. 국토부가 제시한 내용대로면 소형 타워크레인이 100m의 작업 반경을 가지게 되면서, 대형 타워크레인으로 둔갑하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고층건물이나, 아파트에 가동되는 대형 타워크레인의 제원이다. 건설노조는 최근 3년 동안 30여 건의 사고에 대한 대책으로 소형 타워크레인의 규제를 국토부에 제시했으나, 국토부는 이를 규제하기는커녕 더 완화시켜 사고의 잠재성을 더 증폭시키는 것을 대책이라고 내놓은 것이다”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은 더 이상 국토부와는 대화를 통해서는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을 이번 사태를 통해 알게 됐다. 노동조합의 가장 큰 무기는 총파업이라는 것을 국토부가 다시 새겨주었으며, 무기한 총파업을 통해 다시 타워크레인 점거를 포함한 모든 투쟁을 벌여 요구안을 쟁취할 것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