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자유한국당 윤영석 의원 논란 자초한 언행”

자유한국당 윤영석 의원의 국회 상임위 회의에서 ‘일-한 관계’ 발언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윤 의원의 해명을 믿고 이 발언이 ‘단순 말실수’였다고 평가한다”면서도 “그가 논란을 자초한 언행을 한 것은 분명하다”고 짚었다.

조승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역사에 기록되는 국회 상임위 회의에서 행하는 국회의원의 발언이라면, 엄중한 국가적 상황을 고려하여 발음과 어휘 선정조차 신중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조 상근부대변인은 “자유한국당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 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진심을 믿고 함께 마음을 모아 추경 등 일본의 경제침략 선전포고에 대한 대응에 협조해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윤 의원은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 발언 논란에 대해 “‘우리’라는 표현은 말이 엉킨 것이며, ‘일-한 관계’가 아니라 ‘이러한 관계’라 말했는데 발음이 잘 안된 것이고 국회 속기록에도 그렇게 남아 있다”고 해명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