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 담당 수사관 연락처 경찰에 요구 논란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 당시 폭력 사태는 여야 간 고소·고발 전으로 이어졌다. <사진=KBS 캡처>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16일 브리핑을 통해 “실정법을 위반해가며 폭력을 행사한 당사자로, 정작 고발 대상이 가장 많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경찰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며 “조사는 거부하면서 수사담당자 이름과 연락처를 경찰에 요구하는 등 수사외압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오늘 오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민주당 백혜련 의원이 영등포 경찰서에 출석했다”며 “패스트트랙 고발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국회의원 중 처음으로 출석에 응한 것이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이 자행한 폭력행위에 대해 분명하게 진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은 법 위에 있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떳떳하다면 소환조사에 불응할 이유가 없다”며 “까닭 없이 계속 ‘야당 탄압’이라는 어불성설로 경찰 조사를 회피한다면, 국민의 공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경찰 출석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