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대통령 가족에 대한 음험한 공작정치 즉각 중단하라”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무분별한 대통령 가족에 대한 공작을 즉각 중단하고 자숙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곽상도 의원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 동서의 대학평가 개입 의혹 등을 주장하며 음험한 공작정치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 아들, 딸, 사위, 아동인 손자에 이어 동서까지 불법적인 뒷조사를 이어가며 근거 없는 ‘신상털기’에 광적으로 집착하고 있다. 이쯤 되면 스토커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과거 민정수석 재임 시 성범죄 의혹을 받고 있던 김학의 전 차관에게 이렇게 했다면 박근혜 정부의 인사참사는 막을 수 있었을 것이란 안타까움마저 생긴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또한 중요한 국정 현안에 대해 국민의 궁금증을 풀어드려야 하는 국회 대정부질문을 ‘대통령 흠집내기’용 구태정치의 장으로 악용했다”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북미회담 등 중요한 국정 현안은 내팽개치며 국회의원의 본분을 무시하는 곽 의원의 행태가 볼썽사납다”고 비난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