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국민이 바라는 국회 정상화, 순리대로 가야 정상”

바른미래당은 29일 “국민이 생각하는 국회정상화, 국민이 희망하는 정상화의 순리대로 국회가 정상궤도에 오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상임위의 조건 없는 복귀’를 선언했던 만큼 국회 전체일정 합의까지 이뤄 7월 임시회는 정상가동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예결위는 안 해줘도 그만’, ‘추경예산안 심사도 약속한 바 없다’는 식의 당리당략에 초점을 맞춘 뒷말들은 백해무익일 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오랫동안 ‘식물 국회’로 숨만 쉬고 일은 하지 못했던 국회였다”며 “자유한국당의 복귀로 산적한 민생현안들을 풀 수 있는 모처럼의 기회다. 이 기회를 잘 살려 ‘일하는 국회’ 본연의 모습을 되찾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바른미래당은 여야 원내대표단의 합의가 국민의 뜻에 따른, 국민에 대한 국회 정상화 ‘약속’이었음을 명심해 줄 것을 자유한국당에 촉구한다”며 “온전한 ‘국회 정상화’를 위한 자유한국당의 더욱 적극적인 자세를 바란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